Saturday , November 28 2020

거제 살인 사건, 새벽 3 시 이후 CCTV 왜 공개 안 됐나



경남 거제시 에서 20 대인 박모 씨 가 폐지 를 줍던 50 대 를 무차별 적 으로 폭행 해 숨지게 한 사건 의 전 과정 을 담고 있는 영상 이 일부분 만 공개 돼 의혹 이 일고 있다.

경남 지방 경찰청 은 이 사건 의 피의자 가 지난 10 월 4 일 새벽 2 시대 에 피 에 피해자 를 폭행 한 과정 을 담은 40 분 분량 의 CCTV 영상 을 1 일 공개 했다.

이 영 영 영 영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을 을 을 을 을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 있.

사건 목식자 들이 경찰 에 신고 한 것으로 알려진 새벽 3 시 이후, 경찰 이 현장 에 도착 하고 사건 을 수습 하는 과정 은 누락 돼 있는 것이다.

그렇다면 공개 되지 않은 영상 에는 대체 떤떤 장면 들이 있었던 것이?

이와 관련해 당시 사건 을 최초 경찰 에 신고 한 보고자 권모 씨 의 증언 이 주목 을 끌고 있다.

권 씨 가 지난 1 일 페이스 에 올린 피해자 사진. (사진 = 페이스 북 캡처)

권 페 씨 에 난 난 난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에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직 2 ​​명 에 과 과 구 구 구 구 직 직 직 직 직 직 친 친 친 친 친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친 친 친 친 친 직 직 직 직 직 직 직 친 친 친 친 친 친 구 직 말했다 "고 당시 의 상황 을 전했다.

이후 권 이 는 는 가 가 가 가 가 통 통 통 통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 한. 경찰 도 알 겠다고 답하는 것을 듣고 선 그 자리 에서 가해자 를 제압 했다고 권 씨 는 강조 했다. 이 과정 에서 가해자 박 씨 는 '내가 경찰 이다, 그냥 가라' 고 말했다고 권 씨 는 밝혔다.

권 씨 는 "3 분 이면 도착 하는 거리지 만, 20 여 분이 지나서야 경찰 이 왔다" 며 "119 도 30 분쯤 지나서 온 것 같다" 고 주장 했다.

그는 이어 "파출소 에 가해자 의 가족 들이 도착 해 '피해자 분 (이 있는) 병원 부터 가보 라' 고 했지만, 자기 아들 이 그랬다 는 증거 가 있느냐고 되물었다" 며 "경찰 과 기자 또한 '왜 이리 범인 을 심하게 때렸 느냐 '라는 말이 오고 갔다' 고 호소 했다.

그러면서 "범인 이 우리 한테 잡히고 할머니 폭행 을 이어 갔다 니 그 런 소리 를 하지 말고 당당 하니깐 CCTV 공개 하고 말하라" 고 주장 했다.

위 사진 은 아래 기사 와 관련 없음. (사진 = 자료 사진)

이에 대해 거제 경찰서 관계자 는 2 일 CBS 노컷 뉴스 와 의 통화 에서 "신고 주수 는 3 시 3 은 무렵 에 됐고 경찰 은 3 시 10 분 에 도착 했다" 며 "신고자 가 20 여 분 지나서 도착 했다는 건 사실 이 아니다 "라고 해명 했다.

다만 "신고자 가 피의자 를 제압 하는 과정 에서 때린 것은 사실" 이라고 설명 했다.

그렇다면 왜 전체 영상 을 공개 하지 않고 일부분 만 공개 했느냐는 질문 에 대해서는 "이 사건 은 검찰 에 기소 된 사건 이고 재판 중체 사건 이라 검찰 쪽으로 부터 자료 가 공개 된다" 며 검찰 에 공 을 넘겼다.

이에 대해 창원 지세 류혁 통영 지청장 은 이날 기자 와 의 통화 에서 "검찰 은 해당 영상 을 공개 한 적이 없다" 며 "검찰 은 사건 의 잔혹성 때문에 영상 을 제공 한 적이 없을 뿐더러 영상 이 제공된 경위 에 대해서도 잘 모른다, 해당 영상 은 경남 지방 경찰청 이 공개 한 것 "이라고 말했다.

이에 앞서 류 지청장 은 이날 CBS 김현정 의 뉴스 쇼 에서 "(피의자 가) 30 분 간에 걸쳐서 (피해자 를) 무화별 적 으로 폭성 한 을 한 을 고려해 살인죄 로 의율 을 변경 했다" 고 밝혔다.

이에 대해 경남 경찰청 김한수 형사 과장 은 이날 오후 언론 브리핑 에서 "주먹 과 발로 20 여 분간 폭행 하고 이로 인해 사망 으로 까지 이어 졌지만, 당신 흉기 가 사용 된 것도 아니 어서 경찰 에서 상해 치사 를 적용한 것은 충분히 이해 가 된다" 고 반박 했다.

김 과장 은 이어 "어쨌든 경찰 은 (피의자 에게) 상해 지사 를 적용 했고 검찰 은 추가 로 증거 를 더 찾아 내기 살인죄 로 기소 한 것" 이라며 "제 생각 에는 수사 기관 의에 자연스러운 흐름" 이라고 덧붙였다.

한편, 지난 31 일 에는 거제 살인 사건 과 관련해 가해자 를 강력히 처벌 해 달라는 청원 이 청와대 게시판 에 게재 됐다.

이 청원 은 2 일 기준 23 만 만 돌 돌 돌 며 일 일 일 일 파 파 파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 되.


Source link